언론에서 만난

연맹

"당연한 결과 어렵게 얻어"…교육계, 서이초교사 순직 인정 환영(종합) (2024-02-28)

연맹

"학폭에 교사 참여, 취지 어긋나"…교사 78% `업무 증가` (2024-02-22)

연맹

한국노총 "공무원 임금 현실화해야"…공동투쟁위 출범 (2024-02-21)

연맹

교원단체도 "학폭조사관제 재검토"---개시도 못했는데 위기 (2024-02-21)

연맹

100개 교원단체 "서이초교사 순직순직 인정해야" (2024-02-20)

연맹

경남 학폭전담조사관 220명, 내달 투입 (2024-02-20)

연맹

공무원연맹 · 교사노조연맹, 민주당에도 정책·입법 과제 전달 (2024-02-16)

연맹

[EBS 방송] 총선에 나선 초등교사…"현장경험 통해 공교육 정상화" (2024-02-12)

연맹

아동학대로 몰려 숨진 부산 초등교사, 순직 인정 요구 점화 (2024-02-08)

연맹

[EBS방송] "국가가 책임지는 돌봄"…교원단체·공무원 반발은 과제 (2024-02-06)

연맹

공무원연맹·교사노조연맹, 국힘 노동위와 정책·입법 과제 논의 (2024-02-06)

연맹

엠지 교사들은 왜 교사노조`에 가입했을까 (2024-02-05)

연맹

새 학기 앞두고 늘봄학교 우려 여전…업무체계 반발 (2024-02-04)

연맹

전국특수교육노조 "몰래 녹음 법적 능력 배제하라"…`주호민 아들 학대 특수교사` 무죄 `촉구` (2024-02-03)

연맹

주호민 특수교사 유죄…교원단체 “정상적 교육활동 위축 우려” (2024-02-02)

연맹

野로 간 ‘전직` 초등교사…“교사의 ‘정치기본권` 인정않는 유일한 나라” (2024-01-30)

연맹

`늘봄학교 규탄‘ 교사 집회…"이주호, 교육과 보육 구별 못 해` (2024-01-29)

연맹

[독일교육탐방 현장①] 교사이면서 독일 시의원인 `마르셀 홉` 만난 한국 교사들 (2024-01-26)

연맹

올해 ‘늘봄학교` 전국 초등학교 확대…교원단체 “세부 계획 필요” (2024-01-24)

연맹

전국 시행 코앞인데…‘늘봄학교` 커지는 갈등 (2024-01-19)







평생교사들을 위한 노동조합입니다.
대표자 : 이장원   고유번호:    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6길 26(여의도동 35) 한국노총빌딩 12층   
전화: 02-522-8130   팩스 : 02-522-8131    Copyright ©평생교사노동조합 All right reserved.